글이 안 써지는 날… 슬럼프에 대한 내맘대로의 해석



<오마이뉴스>에 글을 송고한 지 한 해를 넘기고 있다. 그간 쌓인 글을 한 번씩 들여다보면 분명 내가 쓴 글인데 어쩐 일인지 생소하다. ‘이 글을 내가 썼다고?’ 하고 감탄하기도 하고 ‘이 글을 내가 썼다고?’ 하고 정반대의 의미로 개탄하기도 한다. 글이 잘 써지지 않을 때면 이렇게 이전에 쓴 글을 들여다보곤 한다…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