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가 공기 반 소리 반이라면, 글쓰기는 글 반 한숨 반이다



<오마이뉴스>로부터 글을 청탁받은 적이 있다. 저출생 대책에 대한 나름의 생각을 에세이로 풀어 달라는 요청이었다. 네 아이를 기르며 스스로는 상당히 만족스런 삶을 꾸리고 있지만 누구에게도 출산을 강권하지 못하는 나는, 흔쾌히 청탁에 응했고 글을 쓰기 시작했다. 청탁 쪽지를 읽으며 쉽게 글의 방향이 정해…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