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골만 3800명, 보지도 않고 사간다는 인천 구둣가게



장인은 자신의 분야에서 열정과 혼을 담은 창작물을 만들어 내는 사람이다. 오직 일 자체를 위해 몰입하는 인간의 모습. 이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일반적인 장인의 이미지다.인천 주안역(1호선) 3번 출구로 나와 도화역 방향으로 조금 가다 보면 도현동 사장이 운영하는 ‘베로나 수제화’가 있다.베로나 수제화는 요즘 보기 …
기사 더보기


안전사이트 ☜ 확인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