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르드족 ‘모든 것이 바뀔 것’ 두려워

쿠르드족 ‘모든 것이 바뀔 것’ 두려워

쿠르드족

오피사이트 QAMISHLI, 시리아 (로이터) – 자치 실험을 시작한 지 10년이 지난 시리아의 쿠르드족은 다마스쿠스와 적 터키 정부 간의 명백한 화해가 힘들게 얻은 삶의 방식을 희생시킬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시리아 내전이 발발하기 전에 약 200만 명의 쿠르드족이 학교에서 쿠르드어를 배우거나 그들의 문화 행사를 축하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2011년 시리아 봉기가 시작된 지 1년 후, 정부군은 북부 지역에서 철수하여 쿠르드족이 이끄는 “자치 행정부”가 쿠르드어를

가르치는 학교를 포함하여 자체 기관을 운영할 수 있는 길을 열었습니다.

그러나 소위 자치 행정부의 많은 사람들은 시리아 정부가 2011년부터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에 반대하는 반군을 지원하고 앙카라가 국가 안보 위협으로 간주하는 쿠르드족이 운영하는 시리아 지역을 공격한 터키와 화해하면 새로 찾은 권리를 잃을 수 있다고 말합니다. .

자치구에 거주하는 55세의 술레이만 아부 바크르(Suleiman Abu Bakr)는 “이번 합의가 성사된다면 평등,

민주주의, 자유의 체제 위에 세워진 자치행정에 결정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쿠르드족 ‘모든 것이 바뀔 것’ 두려워

4명의 소식통은 지난주 로이터에 말했다. 앙카라와 다마스쿠스 간의 모든 정상화는 10년에 걸친 시리아 전쟁을 재편할 것입니다.

터키 정보국장은 이번 달 다마스쿠스에서 비밀 회담을 갖고, 외무장관은 반군과 정부 간의 화해를 독려했으며,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아사드가 지난주 사마르칸트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참석했다면 아사드를 만나고 싶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위험에 처한 ‘모국어’ more news

터키와 시리아 사이의 논의는 터키에 여전히 거주하고 있는 360만 시리아 난민에 관한 것으로 에르도안은

내년 재선되기 전에 집으로 돌아가기를 원하지만 안보 및 거버넌스에 대한 합의도 포함될 수 있습니다. 북쪽에.

교사 Dalal Mohammad(45세)의 경우 앙카라와 다마스쿠스 모두 학교에서 쿠르드어를 가르치는 것을 반대하기

때문에 쿠르드어가 첫 번째 도마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녀는 “터키와 시리아 간의 화해로 인해 지난 10년 동안 우리가 이룩한 모든 일을 마치고 쿠르드 문화와 모국어를 지우는 것을 포함해 이 지역의 일부 인구통계학적 억압이 (이로 이어질 수 있음) 두렵다”고 말했다.

터키는 자치 정부의 적이라고 공언했지만 시리아의 쿠르드족은 다마스쿠스와 긴장된 대화를 나누면서

모스크바 및 시리아의 지하디스트와 싸우는 미국 주도 연합군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습니다.

그러나 러시아도 이제 쿠르드족에게 등을 돌렸을 수 있다고 자치구의 주요 정당인 민주동맹당(Democratic Union Party)의

공동 의장인 살레 무슬림은 말했다.

무슬림은 “이 모든 것은 러시아의 초청에 따라 화해를 장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게 주인 딜빈에게 있어 두 라이벌 사이의 합의는 그녀의 딸이 시리아 북부 코바네에서 경험했던 단기적인 자치권을

누리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녀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이는 자치 행정부를 없애고 이 경우 우리를 위해 모든 것이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가 일하는 방식, 우리가 아이들에게 가르친 언어, 통화. 우리는 터키의 모든 노력이 자치 행정부를 없애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봅니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