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방사능 해수 방류 조치에 대한 입장

후쿠시마

한국, 일본의 후쿠시마 해수 방류 조치에 대해 법원에 항소 고려

문재인 대통령은 수산·환경단체의 반발 속에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방류 결정에 대해
국제재판소에 청원을 검토하라고 당국자들에게 지시했다고 대변인이 밝혔다.

커뮤니티 솔루션

일본은 화요일에 2011년 지진과 쓰나미로 불구가 된 공장에서 100만 톤 이상의 오염된 물을 바다로 방출할 계획을 발표했다.

한국 정부는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하고 정부 기관내 긴급회의를 소집해 대응 결정에 강력히 반발했다.

대통령은 수요일 별도의 회의에서 일본의 조치를 국제해양법재판소에 회부하는 방안을 검토하자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 일본 후쿠시마 대립 현 상황

대통령은 아이보시 대사가 대사직을 위해 지난 2월 한국에 입국한 후 신임장을 제출하자 이번 결정에 대해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과 지질학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하는 국가로서
결정에 대해 우려가 많다는 점을 말씀드리지 않을 수 없다”며 아이보시에게 그런 우려를 도쿄에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수요일 한국에서는 주한 일본 대사관과 부산,
제주도의 영사관 앞에서 정치인, 지역 공무원, 어민, 환경 운동가들의 움직임에 반대하는 일련의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대한민국 사회

25개 수산단체 연합은 집회를 열고 일본은 결정을 철회하고
한국은 일본 수산물 수입을 금지할 것을 촉구하는 서면 항의서를 대사관에 전달했다.

관계자는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 가능성에 대한 국민의 우려와 함께 우리 산업은 전멸의 피해를 입는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진보적 소수야당인 정의당과 30여 개의 반핵·환경단체는 일본의 움직임을 ‘핵테러’라고 부르며
지난 2월부터 86개국에서 수집한 반대 서명 6만4000여 명을 일본 대사관에 보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