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 학군, 부모가 아이의 성별을 알 권리가 없다

WI 학군, 부모가 아이의 성별을 알 권리가 없다며 ‘성애 특권’ 목록을 밀어붙이다

WI 학군

이 학군의 ‘성별 부적합’ 숙박시설 추진으로 학부모와 교육자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WI 학군
이 지역의 “성별 부적합” 숙박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이 문제를 둘러싼 학교의 훈련과 정책 변화가 도를 넘었다고
말하는 학부모들과 교육자들을 짜증나게 했다.

“오클레어 지역 학군의 행동은 학생들의 정신적, 정서적, 육체적 건강에 위험할 뿐만 아니라 부모의 가족생활과 자녀
양육에 대한 선택을 할 수 있는 헌법상의 권리도 침해합니다,”라고 America First Legal의 선임 고문이자 싸움의 창시자인
an Prior는 말했다. 학교용 PAC.

트랜스젠더 수영선수 리아 토마스의 NCAA 챔피언십 지배에 침묵하는 여성 옹호 단체

이 학군의 지침에서 특히 경멸하는 부분은 다음과 같은 슬라이드였다. “일부 트랜스젠더, 바이너리 및/또는 성별에
부합하지 않는 학생들은 안전상의 우려나 수용의 부족을 포함할 수 있는 이유로 집에서 ‘개방’하지 않는다.
학교 직원은 학생의 부모/보호자와 학생의 성별 부적합 또는 성전환 상태에 대해 논의하기 전에 먼저 학생과 이야기를 해야 합니다.”

부모 집단들은 자녀들의 정보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 격분했다.

“부모는 자녀의 신원을 알 권리가 없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이 지식은 반드시 습득해야 합니다.”라고 Eau Claire 학군을 위한 교육 슬라이드 쇼가 학교 직원들에게 말했습니다.

프리어는 “오클레어의 부모들은 위스콘신 정보자유법에 따른 문서 요구, 학생권리보호법(Protection of Information Act)에 따른 커리큘럼과 교사 훈련자료 접근 요구, 헌법상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소송 등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Eau Claire Area School District(ECASD)는 Fox News Digital의 코멘트 요청에 응답하여 LGBTQ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동기와 향후 계획을 명확히 했습니다.

「오클레어 학군에서는, 모든 학생의 요구를 만족시킬 책임이 있습니다. 이 작업의 일환으로서 2월 25일, 학군 스탭은, 학교에 포괄적이고 쾌적한 공간을 만드는 것에 초점을 맞춘 트레이닝을 받았습니다」라고, 학생 서비스 담당 이사인 Kaying Xiong씨는 Fox News Digital에게 성명에서 말했습니다.

“데이터에 따르면 LGBTQ의 일부라고 주장하는 학생들은IA+ 커뮤니티는 정신 건강 문제를 경험하고

또래보다 훨씬 높은 비율로 고립감을 느낍니다. 예를 들어, 최근 위스콘신 주 공공 교육부의 고등학생 청소년 위험 행동 조사 결과에 따르면, LGBTQ의 87%가IA+ 학생들은 정신건강에 대한 우려를 보고했고 단지 44%만이 소속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는 비LGBTQ의 경우 각각 46%, 68%와 비교됩니다.IA+ 학생”

“성별 부적합” 청소년을 지원하기 위해 학교 직원들에게 제시된 지침 중 하나는 학생들이 그들의 정체성에 부합하는 모든 성별 시설을 사용할 권리가 있다는 조항이다. 여기에는 생물학적 이성이 있는 화장실과 탈의실이 포함됩니다.

“학교는 남녀 학생을 위해 별도의 화장실과 라커룸(즉, 태어날 때 할당된 성별)을 유지합니다. Fox News Digital 주가 검토한 가이드라인은 학생이 표현한 성 정체성(남성, 여성, 트랜스, 비바이너리 등)에 따라 접근이 허용되어야 한다.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공동화장실이나 탈의실을 이용하는 것이 불편한 학생은 요청 시 대체수단을 제공해야 한다. 예를 들어 프라이버시 파티션이나 커튼 추가, 인근 개인 화장실이나 사무실 사용, 별도의 일정 변경 등이 이에 해당될 수 있습니다. 단, 교직원은 학생 개개인의 요구가 없는 한 트랜스젠더 또는 성별에 부합하지 않는 학생/종업원에게 별도의 통합되지 않은 공간을 사용하도록 요구해서는 안 됩니다.”라고 ECASD 문서는 밝히고 있습니다.